Home / Fashion Trend / Beauty / ‘화장대를 부탁해’ 채연, 손연재 선택으로 뷰티마스터 됐다!

‘화장대를 부탁해’ 채연, 손연재 선택으로 뷰티마스터 됐다!

news2017110910
채연이 국내 정상급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상대로 값진 승리를 거뒀다.

지난 7일 밤 9시 방송된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여성채널 패션앤(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는 煎 국가대표 리듬체조 출신 손연재가 출연해 아기 피부같이 뽀얀 민낯부터 리듬체조 선수 출신다운 댄스 실력까지 아낌없이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연재는 리듬체조 선수 출신답게 뷰티 배틀 미션으로 ‘전방 100m도 OK! 이목구비 여신으로 부탁해!’라는 독특한 주제를 공개했다. 모든 출연진이 해당 주제에 어리둥절해 하자 손연재는 리듬체조에서는 메이크업 또한 표현력의 일부”라며 “서양 선수들의 또렷한 이목구비가 부러웠다”고 미션에 대한 주제를 설명했다.

이날 뷰티 배틀에 나선 뷰티마스터로 과즙상 메이크업의 고수, 신애 뷰티마스터와 화려한 무대 메이크업의 고수 채연이 자존심을 건 배틀을 했다.

두 뷰티 마스터는 각자 각오를 밝히며 배틀을 시작했다. 신애 마스터는 “리듬체조 꿈나무 후배들을 위한 메이크업을 선보이겠다”며 ‘금메달 꽃길’이라는 주제를 공개했고, 채연은 “서양 선수들에게 지지 않는 이목구비를 살리는 메이크업을 보여주겠다”고 밝히며 ‘매트 위의 바비인형’이라는 주제 제목을 소개했다.

손에 땀을 쥐는 20분의 치열한 뷰티 배틀이 끝난 후 모두가 긴장한 가운데 손연재가 신중하게 승자를 뽑았다. 곧이어 스튜디오를 감도는 긴장 속에 승리자 ‘채연’의 이름이 공개되자 스튜디오는 엄청난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연예인 뷰티 마스터 군단은 “이게 무슨 일이냐”며 기쁨을 주체하지 못했다. 엄청난 이변에 채연 마스터는 물론 제작진까지 현장의 모든 사람이 말을 잃었다는 후문이다. 채연은 생각지도 못한 결과에 “얻어걸린 승리 같다”며 “다음에도 더 열심히 연습해서 나오겠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전문가와 연예인이 펼치는 역대급 뷰티 배틀과 알찬 팁이 가득 담긴 ‘화장대를 부탁해3’ 매주 화요일 밤 9시 패션앤에서 방송된다.

<기사 : 조이뉴스24 제공>
<사진 : 티캐스트 제공>

Check Also

img171208_4

혹한기 골프장, 플레이&체온유지 다 챙기는 스타일은?

비교적 저렴한 그린피를 비롯 …